동그랗게.

분류없음 2009.07.20 15:13
      동그랗게

      꽃잎에 구르는 이슬처럼
      동그랗게 살고 싶다

      세월 가고
      사랑도 가고
      사랑의 추억 하나 달랑 남는
      가난한 생명

      목숨 야위어
      반달 지나 하현으로 접어들어도
      마음만큼은
      동그란 보름달이고 싶다

      세상살이 모질고 각박해도
      동그랗게 동그랗게

      서로 안아주며 살아야 하는 것

      사람들의 기억 속에
      동그라미 같이
      순하고 아름다웠던
      사람으로 남고 싶다

      - 정연복 님, '동그랗게' 에서
Posted by 달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름다운 꽃

분류없음 2009.03.27 22:00
      달띠집으로 놀러오세요
Posted by 달띠

댓글을 달아 주세요